FREE NEWS
엔케이맥스, 자회사 나스닥 상장 위한 시드펀딩 완료
엔케이맥스 아메리카 1100만달러 투자유치…이달 상장 주관사 선정
공개 2019-12-09 11:25:08
배너_690x100
이 기사는 2019년 12월 09일 11:25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허준식 기자] NK세포 기반의 면역세포치료제 개발 바이오기업 엔케이맥스(182400)는 미국 법인 엔케이맥스 아메리카가 나스닥상장을 위한 시드펀딩으로 1100만달러 투자유치를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엔케이맥스 아메리카의 시드펀딩 규모는 이례적으로, 미국 내 초기 바이오기업들의 시드펀딩 규모는 200만~300만달러 정도가 통상적이다. 이는 엔케이맥스가 가진 SuperNK의 독보적인 배양 기술 및 암 살상력에 대한 경쟁력과 함께 미국, 한국, 멕시코 임상시험을 실시하고 있는 것에 대한 가치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자료/엔케이맥스
 
엔케이맥스 아메리카는 엔케이맥스의 100% 자회사로써 엔케이맥스가 가진 면역세포치료제 SuperNK의 한국 및 아시아 몇 개국을 제외한 미국 및 전 세계 임상시험 총괄 운영 및 관리를 실시하고 있다. 엔케이맥스 아메리카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내 세포치료제 GMP를 완공하여 현재 시험가동을 진행 중이며, 미국 자본시장을 대상으로 한 자체 펀딩은 이번이 처음이다. 엔케이맥스는 이 자회사의 나스닥 상장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는 엔케이맥스가 가지고 있는 SuperNK의 기술력과 글로벌 경쟁력에 대한 자신감의 표현이다. 
 
엔케이맥스 아메리카는 나스닥 상장을 위해 지난 10월 투자은행(IB)들과 1차 미팅을 완료한 상태다. 올해 12월 중에 1~2군데 주관사를 선정할 예정이며, 내년 1월부터 시리즈A 펀딩을 시작해 내년 3~4월 중 완료한 후 공모를 거쳐 바로 나스닥 상장까지 진행하는 것이 목표다. 엔케이맥스 관계자는 "엔케이맥스 아메리카는 이미 다음 스텝 진행을 위하여 미국 유수의 기관투자자들 및 글로벌 제약회사들과 미팅을 시작했다"라고 전했다.
 
현재 엔케이맥스는 면역세포치료제 SuperNK의 다국가 임상시험을 한국, 미국, 멕시코에서 동시에 실시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비소세포폐암을 대상으로 한 임상1/2a상을 키트루다 병용투여로 진행하고 있으며, 내년 3월경 마지막 투여를 완료할 예정이다. 미국에서는 고형암을 대상으로 한 SuperNK의 안전성을 확인하는 미국 임상1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내년 1분기 내 이를 완료할 예정이다. 이후 삼중음성유방암, 육종암 등을 타깃으로 하는 미국 임상2상을 실시하고, 기존 항암치료제들과 병용한 임상시험들을 추가적으로 계획하고 있다.
 
또한, 자가면역질환인 건선을 대상으로 한 멕시코 임상1상은 마지막 투여를 완료했으며, 내년 상반기 내에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고 신경계질환 영역인 알츠하이머 질환을 위한 파이프라인 확장을 추진하고 있다. 
 
엔케이맥스 아메리카의 폴 송 부사장은 "SuperNK는 매우 안전하면서도 NK세포의 암 살상 효과를 극대화하고 대량증식이 가능한 면역세포치료제 플랫폼 기술로, 질환별로 폭넓은 확장성을 가지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를 통해, 암뿐만 아니라 자가면역질환 등 다수의 치료제들을 개발하여 다양한 질환을 치료하는 것이 목표이며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다양한 적응증에 대한 임상시험들을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박상우 엔케이맥스 대표는 "미국 나스닥에 상장된 Fate therapeutics는 임상1상에 있는 파이프라인이 4개인데 시가총액 1조~1조5000억원 수준에 이르고 있고, 지난 9월 시리즈B 펀딩을 완료한 Nkarta therapeutics라는 비상장 회사도 1억 1400만 달러 투자유치를 받으며 시가총액 5000억원 수준으로 평가 받고 있다"라며 "이들 기업들은 GMP 시설 구축에 대한 향후 계획을 최근에 밝힌 반면, 엔케이맥스는 이미 3개의 다국가 임상과 더불어 GMP 시설까지 한국 및 미국 현지에 완공한 상태이고 국내 기업의 100% 미국 자회사를 단독 상장함으로써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하는 임상 및 다국적 제약회사들과의 협력을 더욱더 공고히 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허준식 기자 oasis@etomato.com
 
제보하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