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NEWS
올리패스, 청약에 '5800억원' 몰려…경쟁률 419대 1
시장 우호적인 가격으로 일반 청약 흥행
20일 코스닥 시장 상장
공개 2019-09-09 13:40:06
배너_690x100
이 기사는 2019년 09월 09일 13:40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허준식 기자] 리보핵산(RNA)치료제 개발 전문기업 올리패스의 코스닥시장 상장을 위한 공모주 청약 결과 최종 경쟁률이 419.4대 1로 집계됐다.
 
올리패스의 대표 주관사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5일과 6일 실시된 일반 공모 결과 일반 투자자 배정물량 14만0000주에 대해 총 5872만주의 청약이 몰렸다고 9일 밝혔다. 증거금은 총 5872억원을 기록했다.
 
자료/올리패스
 
올리패스는 지난 8월30일과 9월2일에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최종 공모가를 희망밴드가격(3만7000~4만5000원) 기준 하단 미만인 2만원으로 확정한 바 있다. 공모시장 악화로 밴드 하단 미만에서 공모가가 결정됐으나 시장친화적인 가격으로 일반 투자자들의 관심이 몰리면서 올리패스의 IPO공모는 성황리에 막을 내리게 됐다.
 
올리패스는 납입기일인 10일 미배정 물량에 대한 납입이 끝나면 모든 공모절차를 완료하고 오는 20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될 예정이다.
 
정신 올리패스 대표는 "코스닥 상장을 계기로 더 큰 도약을 이뤄 주주가치를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허준식 기자 oasis@etomato.com
 
제보하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