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NEWS
천랩,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통과
한투 주관으로 기술특례 상장 진행 중
공개 2019-11-08 09:35:38
배너_690x100
이 기사는 2019년 11월 08일 09:35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허준식 기자] 기술특례로 코스닥 상장을 준비 중인 천랩이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했다. 
 
특정 환경 속 미생물 및 미생물의 유전정보를 뜻하는 '마이크로바이옴'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천랩은 한국거래소로부터 상장예비심사 승인을 받았다고 8일 밝혔다. 천랩은 한국투자증권을 대표주관사로 선정하고 지난 9월5일 기술특례 상장 요건으로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를 청구했었다. 
 
최근 바이오 업계에서 화학물질 기반의 의약품 대비 부작용이 낮으면서도 높은 효능을 가진 마이크로바이옴 신약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천랩은 마이크로바이옴 분야에서 골드스탠다드 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이는 천랩이 보유한 마이크로바이옴 참조(Reference) 데이터베이스가 전 세계 논문에 8500회 이상 인용되며 사실상 학계와 관련업계의 표준으로 자리 잡고 있고 있기 때문이다.
 
자료/천랩
 
천랩은 국내 최초로 BT·IT 기술을 결합해 미생물의 유전자 정보를 정확하게 분석하고 진단할 수 있는 정밀 분류 플랫폼을 개발했다. 이를 통해 12만개 이상의 휴먼 마이크로마이옴 빅데이터를 보유하고 있으며 정밀 분류 플랫폼을 통해 확보한 신종 정보만 해도 5924개가 넘는다.
 
천랩은 이처럼 방대하고 정확성 높은 분석데이터를 기반으로 ▲마이크로바이옴 분석 클라우드 ▲유전체 기반 감염진단 S/W ▲마이크로바이옴 헬스케어 플랫폼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개발 등 다양한 연계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수익모델 다변화로 사업 안정성을 제고하는 동시에, 검사-진단-치료-관리로 이어지는 토탈 헬스케어 솔루션으로 사업 간 시너지를 창출하기 위한 전략이다. 
 
특히, 천랩은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를 개발함에 있어 자체 보유한 빅데이터 및 플랫폼에 AI(머신러닝) 기술을 접목, 질환과 상관관계가 높은 치료제 후보 미생물을 미리 예측해 임상시험 성공 가능성이 높은 치료후보물질을 효율적으로 발굴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천랩이 확보한 마이크로바이옴 후보물질의 특성상 안전성 우려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어 천랩의 신약 개발 파이프라인은 발 빠르게 추진될 전망이다.
 
천종식 천랩 대표는 "마이크로바이옴 시장은 개화기를 맞았고, 그 가운데 천랩은 이미 세계 표준을 제시하고 있는 글로벌 리더"라며 "코스닥 상장을 계기로 마이크로바이옴 분야에서의 R&D를 강화하고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개발에 속도를 높이는 동시에 글로벌 경쟁력을 갖춰 ‘마이크로바이옴 글로벌 선두주자’로 도약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허준식 기자 oasis@etomato.com
 
제보하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