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피부과학회, 미세먼지와 피부 머리 맞대
2019-10-21 14:07:06
배너_690x100
【서울=뉴시스】송연주 기자 =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19일 서울 인터콘티넨탈 코엑스 호텔에서 진행된 대한피부과학회 추계 학술대회에서 ‘미세먼지와 피부 건강’(Particulate Matter & Skin Health)을 주제로 공동 심포지엄을 열었다.

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 오염 문제는 건강과 일상을 위협하는 재난이자, 사회적으로 대책을 고민하는 관심사가 됐다.

공동 심포지엄은 미세먼지로부터 피부를 건강하게 보호하기 위한 해결방안을 연구하고 논의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화여자대학교 김용표 교수는 ‘한국의 미세먼지 완화 및 해결을 위한 방법’에 대해, 서울대학교 보라매병원 조소연 교수는 ‘장벽이 파괴된 피부에서 도시 미세먼지의 효과’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아모레퍼시픽 안티폴루션 연구센터 김형준 박사(수석 연구원)는 미세먼지로 인한 피부 부작용을 제거하거나 최소화하는 해결책을 크게 세가지 범주로 나눠 발표했다.

김 박사는 미세먼지의 피부 부착 정도를 측정한 데이터를 통해 화장품을 개발해 미세먼지가 피부에 붙는 것을 막아주는 보호 솔루션을 선보였다. 인공 피부의 모공을 활용해 미세먼지가 잘 빠져나가지 못하는 모공이나 각질 등에서도 미세먼지를 제거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했다.

또 미세먼지로 손상된 피부를 회복 및 진정시켜주는 솔루션까지 발표했다.

박영호 기술연구원장은 “아모레퍼시픽 안티폴루션 연구센터는 미세먼지를 비롯한 유해환경으로부터 전세계 고객들의 피부를 더욱 건강하게 보호하고 아름답게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songyj@newsis.com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