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NEWS
바이오니아, 전자동 현장 정밀분자진단 플랫폼 특허취득
PCR검사, 4시간에서 30분으로 단축…동시 40개 병원체 검진
응급 현장…감염병 즉시 진단·확산 방지 기대
국내 유일 생산 기술로 세계시장 도전
공개 2021-01-20 18:11:13
이 기사는 2021년 01월 20일 18:11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이영홍 기자] 바이오니아(064550)는 전자동으로 30분 내에 핵산추출과 유전자 증폭을 동시에 수행하는 현장 분자진단 플랫폼 기술의 특허권을 따내는 성과를 이뤘다. 
 
바이오니아의 유전자증폭장치 출처/바이오니아 홈페이지
 
2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바이오니아는 전자동 신속 현장(POC) 정밀분자진단 플랫폼 기술의 국내 특허권을 취득했다.
 
분자진단의 핵심인 유전자 증폭(PCR) 기술은 특정 유전자를 반복적으로 증폭해 바이러스나 세균을 검출하는 고감도 분석기술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정밀진단도 실시간 역전사 유전자 증폭법(Real-Time RT-PCR)이 사용된다.
 
바이오니아가 이번에 획득한 특허는 핵산의 추출, 증폭반응, 증폭된 결과물을 실시간으로 검출할 수 있는 기술에 대한 것이다. 기존에는 약 4~5시간이 소요되던 PCR검사가 전자동으로 30분 만에 가능해진다. 또한 적은 양의 시료로도 40종의 병원체를 빠르게 검사할 수 있다. 바이오니아는 미국 유럽 등 주요국에도 해당 기술의 특허를 출원 중이다.
 
현재 소규모 현장진단기술 분야는 소수의 글로벌 정밀기기업체가 과점 중이다. 바이오니아의 관계자는 <IB토마토>에 “고도화된 기술을 가진 몇몇 기업들이 세계시장에서 과점 중이고 진입장벽이 높지만 부가가치가 크다”라며 “국내에 유일한 현장진단장비 생산업체로서 차별화된 기술을 보유해 충분히 시장을 공략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바이오니아는 이번 특허를 활용해 ‘IRON-qPCR을 출시할 예정이다. ‘IRON-qPCR’은 소형 현장 정밀분자진단장비로 중소형병원이나 응급의료센터 등에 보급되면 현장에서 바로 진단검사를 수행할 수 있다. 조기 정밀진단이 가능해지면 즉각적인 처방으로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고 개인 맞춤형 정밀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바이오니아 관계자는 <IB토마토>에 “IRON-qPCR은 현장에서 신속하고 간편하게 질환을 정확히 진단할 수 있어 코로나19와 같은 증상기반 진단에 최적화된 다중진단 플랫폼”이라며, “미래 의료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혁신적인 장비”라고 말했다
  
이영홍 기자 lyh@etomato.com
 
제보하기 0
많이 본 뉴스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