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NEWS
SK바이오팜, 예비심사신청서 제출…IPO 본격화
한투, 세노바메이트 FDA 판매허가 후 내년 초 상장 예상
공개 2019-10-28 10:00:34
배너_690x100
이 기사는 2019년 10월 28일 10:00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허준식 기자] SK(034730)의 100% 자회사인 SK바이오팜이 25일 한국거래소에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신청서를 제출하고 기업공개(IPO) 절차에 돌입했다.
 
자료/SK바이오팜
 
SK바이오팜은 지난 1993년, SK그룹의 차세대 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신약 연구 개발을 시작했다. 또한 신약 후보물질의 발굴부터 글로벌 임상 시험, FDA 신약 판매 허가 신청까지 국내에서는 최초로 전 과정을 독자적으로 진행하여 차별화된 신약개발 역량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받고 있다. 
 
현재 SK바이오팜은 중추신경계 및 항암 분야를 중심으로 혁신 신약 개발에 집중하고 있으며, 뇌전증과조현병, 조울증 치료제  등 총 8개의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상장주선인은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모건스탠리 서울지점,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 등이다.
 
한편 윤태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SK는 오랜 기간 상장 준비를 해왔다"라며 "IPO 절차는 조속히 진행될 것"으로 전망했다. 
 
윤 연구원은 "12월 초부터 해외투자자의 북클로징이 시작되기 때문에 11월 SK바이오팜의 신약인 세노바메이트의 FDA 판매허가를 확인한 후 내년 초에 상장될 것"으로 예상했다. 
 
허준식 기자 oasis@etomato.com
 
제보하기 0
많이 본 뉴스
최신 뉴스